Red Zone

조직 피로도를 낮춰야했다.

맨날 밤늦게 퇴근하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

이대로는 피로도가 높아서 언젠가 빵하고 터지고 만다.

빵하고 터지면, 조직노하우는 제로가 되고 만다.

주기적으로 제로가 되면서 새출발 할 수는 없다.

훌륭한 일을 하려면, 남이 쌓은 일에 계속 뭔가를 더해가야 한다.

 

피로도를 낮추려면, 적시 퇴근을 시켜야 한다.

정시퇴근은 아니더라도, 몸이 달궈지기 전에 퇴근시켜야 했다.

그러려면 업무량을 자르고, 일정을 당기거나 미룰 수 있어야 한다.

조직이 그런 딜을 받아주려면 나에 대한 믿음이 필요했다.

 

믿음이란 예측가능성을 말한다.

계량적이고 예측가능해야 한다.

-1 빠졌다고 갈구는 조직은 답이 없다.

다만 관리되고 있는지를 묻는 거다.

나를 먼저 믿게 만들어야 했다.

 

예측가능하려면, 성과를 들쭉날쭉 관리하면 안된다. 

꾸준하도록 관리해야 한다.

아웃풋이 일정하려면, 인풋이 일정해야 한다.

긴 업무가 있고, 짧은 업무가 있다.

이걸 잘 섞어서 배분하고 일정을 조율했다.

예측이 실패해서 늘어날 수도 있다.

하지만, 나도 바보는 아니다.

예측은 훈련에 의해 정교해졌다.

처음에 틀려도, 2-3개월 지나면 얼추 맞아진다.

 

업무관리, 영어로 Task Management 라고 한다.

일주일짜리 일이 있고, 이주짜리 일이 있다.

이걸 판단하려면, 누군가 책임지고 모아서 관리해야 했다.

처음에는 내가 했다.

개발하다가, 개발업무도 관리했다.

양이 많았다. 죽지는 않겠지.

 

노하우가 생기면 프로세스화 해서 직원들에게 가르쳐주었다.

한동안 업무부하가 많이 걸렸다.

죽을 것 같았다.

업무를 정형화 시키고 나니 다행히 팀원들이 잘 가져가줬다.

감사했다.

다행히 죽지는 않았다.

 

Orange Zone

무거운 업무에 대해서는 보상이 필요했다.

밤을 새고 나면, 오전 근무는 빼줬다.

스스로도 일정 예측이 가능해야 집중도 하는거다.

 

피로도가 많이 낮아졌지만,

아직 주황색일뿐 옐로우존도 아니었다.

 

휴가를 보내야했다.

쉬고 와야 새로운 일을 할 수 있다.

하던 일도 떨어내는 맛이 있어야 한다.

배우는 게 있어야 보람있는 일이 된다.

 

결국 빈자리를 남이 메꿔줄 수 있어야 했다.

휴가를 보내도 업무 STOP이 되지는 말아야했다.

 

그러려면 서로 업무를 백업할 수 있어야 했다.

서로의 소스도 유지보수할 수 있어야 했다.

100%는 완벽하지 않아도 된다.

어차피 메인은 메인이 하는거다.

보조는 메인이 쉬거나, 재충전할 시간만 주면 되었다.

 

"랭귀지"가 같아지면 상호간 백업피로도가 확 줄어든다.

IDE 도 같고, 서버환경도 같아지기 때문이다.

백업 하기 위해 개발상황 공유가 잦아졌다.

하지만, 뭔가 벽에 막힌 것 같았다.

 

"내 코드야." 라는 생각을 떨쳐낼 필요가 있었다.

"남의 코드를 내가 고치는 거다."

이렇게 인식시켜주었다.

그래야 코드공유의 필요성이 절실해진다.

내 것이 아니니까, 서로 잘 관리할 규칙이 필요해졌다.

코드품질관리 규칙과 프로세스를 만들 수 있었다.

물론 Best code는 만들어질 수 없었다.

한 사람이 미친듯 품질을 올릴 순 없었기 때문이다.

그냥 Good Quality 에 만족했다.

 

배포 프로세스란게 있었다.

"검증"해줄 "누군가"가 필요했다.

책임을 거기다 떠밀었다.

미친...

그런 프로세스를 폐기시켰다.

 

그냥 서로 검증하도록 프로세스를 만들었다.

조금 실수해도 나무라지 않았다.

대신 빨리 변경을 하거나, 원복을 시키면 되었다.

 

검증은 처음에 내가 먼저 해보았다.

서툴러서 우스꽝스러웠다.

내가 무슨 말 하고 있는지도 몰랐다.

하지만, 곧 익숙해졌다.

시간이 지나니 팀원들은 노련해졌고, 서로 배려하기 시작했다.

 

 

Yellow Zone

휴가를 보낼 수 있게 되었다.

휴가를 보냈다.

 

그런데 새로운 문제가 등장했다.

코드에 대한 책임감에서 자유로와지자,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했다.

이런 착한 것들.

다들 자기 빠지면 서버 안돌아갈까봐 그만 두질 못했던거다.

하지만, 자꾸 그만두는 분위기면 곤란한데.

 

깊은 면담을 했다.

고민이 이해가 되었다.

다른 곳으로 가게 해주는 것이 맞다.

팀원들에게도 공유를 했다.

서로 공감했다.

 

떠나고 싶은 사람은 떠날 수 있게 해주었다.

다만, 미리 말하도록만 부탁을 했다.

조용히 귀뜀만 받았다.

 

떠나는 사람도 남겨지는 사람도 어색하지 않게 해주었다.

조직이 못채워주는 건 어쩔 수 없다.

내 책임도 아니고, 팀원의 책임도 아니다.

회사가 더 성장해야만 가능한 거다.

하루 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다.

 

팀을 새로 채워야 했다.

다소 어린 친구들로 채웠다.

대용량 데이터를 다뤄본다는 것,

24시간 가동중인 돈버는 시스템을 만져본다는 것.

그런게 그들의 동기가 되었다.

적절한 발전욕구도 충족시켜줬다.

 

레거시 코드는 필요할 때마다 뜯어고쳤다.

하지만, 과도하게 집착하진 않았다.

그게 삶을 해치는 순간 팀이 망가지기 때문이다.

 

운영개발은 계속해서 레거시 코드를 덧칠하는 일이다.

결코 깨끗해질 수 없는 상태다.

클린에 대한 과도한 욕구를 떨쳐낼 필요가 있었다.

 

 

Green Zone

데이터가 제대로 보이자, 검증의 필요성이 생겼다.

데이터를 보면서, 코드의 헛점을 짚어내기 시작했다.

생각보다 서버 아키텍쳐의 문제도 컸다.

천천히 바꾸어 나갔지만, 바꿀 수 없는 부분도 있었다.

레거시니까.

하지만, 이유없는 "장애현상"은 확실히 줄었다.

 

검증 문제를 해결하고 나니, 한발짝 더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이젠 예측할 여유도 생겼다.

데이터에서 예측은 매출과 직결된다.

 

예측은 사업을 잘 이해해야만 한다.

사업팀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우리에겐 충분히 좋은 데이터가 있지만, 사업팀은 알지 못했다.

하지만, 테라 데이터를 가공한다고 해서, 무조건 훌륭한 일은 아니었다.

훌륭한 듯 보이는 일도 사업세계에서는 무의미했다.

잘 이해하긴 힘들었지만, 어쨌든 대화를 했다.

 

서툴렀다.

업무의 적정 수준 맞추기.

그게 힘들었다.

최선을 다하는 것, 최고를 뽑는 것 그건 오히려 쉬웠다.

다만, 현장에선 필요가 없었다.

어깨에 힘을 뺐다.

과도한 통계기법을 빼고, 평균치 예외치만 따로 보았다.

 

대신 많은 이야기를 했다.

사업에 필요한 데이터가 어떤 건지 이해하기 시작했다.

데이터 보고가 달라졌다.

사업팀은 많은 걸 물었고, 많은 교훈을 얻어갔다.

그것은 사업에 반영되기 시작했고, 매출향상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었다.

 

물론 혁신적인 변화가 일어나진 않았다.

운영개발은 홈런치는 게임이 아니다.

안타를 꾸준히 뽑아내는 것이다.

긍정적인 효과는 분명했다.

기여가 분명해지자 개발팀의 자존감은 올라가기 시작했다.

 

 

Blue Zone

일을 수습만 하다가, 능동적으로 해결하게 된 것.

지나간 일 처리에서, 앞으로 일을 예측해서 만든것.

 

팀원들이 시간을 대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조직이 안정되고, 팀의 효율이 올라갔다.

 

운영업무 외의 새로운 업무에도 시간을 쓸 수 있었다.

바로 우리들만의 프로젝트였다.

하지만, 거기까진 잘 안되었다.

잘 안되어도 좋았다.

새로운 기술에 대한 갈증은 어느정도 풀렸다.

 

 

Retro

스스로 평가를 해보았다.

100 점 짜리로 만들진 못한 것 같았다.

하지만, 70점은 되지 않았을까?

그러나 서로 격려하고 좋은 관계가 되었다.

Before 가 -100 점이었기 때문이다.

 

30점에 대한 갈증은 있었다.

팀원들에게 "주식"을 나눠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러려면 세상에 없던 걸 만들어야 했다.

하지만, 운영개발업무에 길들여진 친구들은 이런 일에 적응하지 못했다.

숙제로 남았다.

 

 

Base

사람에 대한, 팀에 대한 믿음이 제일 중요했다.

 

우리나라 대학교육 우수하다.

하다보면 적응하고 진화한다.

신입사원도 바보가 아니다.

30살 아저씨를 20살짜리로 대하면 20살짜리 성과만 나온다.

 

서투르지만, 없는 것보다 낫다.

서투른채로 시작해서, 하면서 나아지는거다.

완벽해야만 문제를 풀 수 있는 게 아니다.

손을 댄만큼 문제가 풀리는 거다.

 

모두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부정에너지가 넘치는 건 아무도 일을 안해서 그런거다.

일이 언제 끝날지 모르면, 출구없는 감옥이다.

나라도 "흑화"할거다.

 

"상벌"은 어줍잖아도 꼭 했다.

모자란 것도 없는 것보단 낫다.

꼭 돈만 상이 아니다.

칭찬도 상이 될 수 있다.

베풀 게 없으면 말이라도 좋게 하는거다.

 

 

Error

항상 좋은 사람만 팀원이 되지는 않았다.

이상한 사람도 많았다.

내 책임이었다.

고민이 많았다.

힘들었다.

여기선 적지 않겠다.

 

 

Replication

이 성공경험을 복제할 수 있을까?

몇 번 복제를 했다.

불난 프로젝트 많이 껐다.

물론 안되는 경우도 있었다.

언제나 사람이 문제였다.

코드는 내가 고치면 되었다.

사람 나쁜 건 답이 없었다.

 

 

FIN.

 

  1. BlogIcon 작은 거인 2019.08.20 10:54 신고

    안녕하세요. 글 정말 잘 읽었습니디. 실례이지만 회사에서 채용 공고를 올렸다면 주소좀 알 수 있을까요?

    • BlogIcon greypencil 2019.08.20 10:56 신고

      아, 죄송합니다.
      이건은 좀 된 이야기입니다.
      출판 목적으로 지난 이야기들을 정리중에 있네요.

+ 최신글

+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