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86

채용과 조직관리 : 누구나 치열하게 살고 있다. 상황1내가 아주 싫어하는 게 있다.다른 사람을 은연 중에 무시하는 거다.소위 "잘난" 사람들에게서 보이는 현상이다. A 는 매우 잘 나가는 사람이다.그는 팀장으로 이제 40세다.그는 35세 때 스스로 대단했다고 생각한다.그러다, 35세의 경력직 B를 뽑는다.그런데 무슨 이유인지 A 는 B를 얕본다.자기만큼 전문성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특별한 근거는 없다.그냥 그렇게 행동한다.... 모순이런 태도는 꽤 큰 문제가 있다.경력직으로 35세를 뽑았다는 건 그 나이의 경험과 지식이 필요했던 거다. 그런데, 35세를 20대처럼 다룬다고?이건 경력직을 뽑아놓고 초보자로 쓰는 거다.완전히 회사 망하라고 기도하는 것과 같다. 왜 그럴까?성공한 이들 중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렇게 한다.자기 만의 길에 대한 믿음이 강한 .. 2024. 4. 25.
로지텍 애니웨어 2S 구매후기 : 손에 익어서 다시 구매 거의 10년째 쓰고 있는 "로지텍 애니웨어2" 그동안 클릭 스위치를 두 번 갈았다. 충전 배터리는 그대로. 충전하면 한 달 조금 못가는 것 같다. 떨어뜨리다 보니까 접점불량이 났다. ON/OFF 스위치에 유격이 생겨 되었다 안되었다 한다. 그래도 쓸만해서 계속 써볼까 했는데, 고민하다 바꾸기로 전격 결정. 흠, 애니웨어3 로 넘어갈까? 검색을 해보니 평이 조금 모자란다. 우선 휠이 좌우 스크롤이 안된단다. 초고속 스크롤도 모드를 켰다 껐다 하기 불편하다. 결정적으로 마우스가 내 손에 비해 좀 작다... 애니웨어2는 정말 안성맞춤이었는데, 왠지 좀 불편할 것 같았다. 그래서 애니웨어2를 다시 주문. 그런데 2가 아니고 2S 다. 좋아진 건 3개 정도. 1) dpi 가 더 섬세해졌다. 50 dpi 씩 조정이.. 2024. 4. 22.
창업할 때 "철학"은 왜 필요할까? 선택의 갈림길 CEO가 되면 선택의 갈림길에 갇혀 버린다. 매일 뭔가를 선택해야 한다. 그런데 뭔가를 선택하기 어렵다. 정보는 부족하기 그지 없는데 책임을 져야 한다. 하지만 선택을 해야 한다. 그런데 사실 모든 선택은 옳다. 둘러갈 뿐 내가 가고 싶은 곳엔 가게 되니까. 그래서 하나만 딱 선택하기 힘들다. 선택할 땐 철학이 필요하다. 선택이란 정답을 찾는 과정이 아니라, 이야기를 써나가는 과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내 이야기를 써가는 과정이다. 그런데 이야기를 쓰려면 주제와 방향성이 있어야 한다. 그 주제와 방향성이 철학이다. 존재의미와 가치를 말하기 때문이다. 10억 벌거냐 100억 벌거냐? 10억이 적자라면 사업을 접어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른 사업에서 성공할 수 있다. 미래는 아무도 모르기 때.. 2024. 4. 10.
프라이머 데모데이 23기 방문 후기 이런 게 페이스북에 떠서 다녀왔습니다. SeedTIPS 프로그램. TIPS :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즉, 정부가 스타트업에 투자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시드팁스는 "시드"단계에서 투자해주는 겁니다. 자세한 건 검색해 보시면 됩니다. 스타트업 입장에선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가능하면 받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시드팁스, 데모데이 시드팁스는 사업화 자금으로 5천만원을 지원해줍니다. 3년 이내 창업팀들만 대상입니다. 잘 되면 1억원 짜리로 업그레이드해줍니다. 아이디어를 구현하고 딱 첫고객을 가입받은 상태입니다. 프라이머의 역할은 "발굴"에 있습니다. 밀착 관리를 해주진 않습니다. 선정되더라도 다음 단계를 가는 회사는 많지 않다고 합니다. 아직 시작단계니까 시장을 흐릿하게.. 2024. 3. 14.
[후기] 코딩도 하고, 사장도 합니다. 40대 중반 어느날. 다시 회사를 들어가긴 싫었다. 흠, 나를 조금 되돌아보자. 나의 50대는 어떠면 좋을까? 창업을 하기로 하고 벤치마크할 선배들을 찾아 다녔었다. 그런데 적었다. IT 1세대라고 해봐야 이제 50대니 성공이라 말할 사례가 없었다. 네이버, 리니지 이런 건 내가 쫒아갈 수 있는 모델이 아니었다. 내가 본 선배들은 다들 아직 삶의 중간쯤 어딘가를 지나고 있었다. 그런 와중에 찾은 사례 하나. 바로 "청조잡문"의 블로그다. 청조잡문 청조 = 파랑새 잡문 = 잡스런 문장. 겸허하게 붙인 제목이었다. "그룹웨어"를 파시는 듯 했다. SI 도 오래하신 듯 했고. 나보다 나이가 많은 듯 했다. 네이버에 블로그를 하는 것도 신기했다. 나중에 보니 주고객이 "공공기관"이어서 그랬단다. "공공기간"은 .. 2024. 2. 6.
처음 하는 "사업 제휴", 어떻게 해야 할까? 사업을 하다보면 "제휴"란 걸 하고 싶을 때가 생긴다. 그런데, 그게 하자고면 하면 그냥 되는건가? 내가 필요한거지, 저 쪽도 하고 싶어야 제휴가 되는거 아닌가? 그렇다. 제휴는 혼자 하는 거 아니다. 뭔가 서로에게 도움이 되어야 한다. 혹시 모르는 사람이 있으니 정리를 해본다. 1. 윈윈모델이 있어야 한다. 제휴는 서로 좋아지는 게 있으니까 하는거다. 균형이 한쪽으로 기울면 관계는 지속되지 않는다. 서로 도움이 된다는 건 약점을 메꿔준다는 뜻이다. 혹은 강점을 더 강화시켜줘야 한다. 어쨌든 약한고리가 보강되는거다. 그런데 약점을 모르면 뭘 도와줘야 할지 알 수 없다. 나도 드러내야 하지만 저 쪽도 드러내야 한다. 쎈 척 하는 건 약점을 드러내기 싫다는 거다. 약점을 드러내면 공격 받으니까 안하는 거다... 2024. 1. 18.
미국 MBA 못 간 이야기 2,000년, 대학 동기들은 미국 MBA를 가는 게 유행이었다. 이거 다녀오면 연봉이 팍 뛰었으니까. 대학동기들 중 십여명 이상은 나가 있었던 것 같다. 나도 MBA 를 가야겠다 싶어 다니던 곳을 그만 두었다. 그런데 잠깐 벤처일을 돕는 사이 911 이 터져버렸다. 유학생이니 뭐니 다 입국금지할 때라 좋았던 시기를 다 놓쳐버리고 만다. 이후 인연이 닿지 않아서 그냥 SI 바닥을 굴렀는데, 40세 때 은퇴하고 싶어 의욕이 매우 넘쳤다. 기술 욕심은 있다보니 뜬다는 사업은 열심히 쫒아 다녔던 것 같다. 금융, 이동통신, 차세대, 웹2.0, 유비쿼터스, 인텔리전스 빌딩 등등 하지만, SI 는 돈이 안되었다. "투입일수"로 돈 버는 방식이다 보니 잠깐 쉬면 돈이 안들어왔다. 회사 눈치를 보다보니 아예 내 사업을.. 2023. 12. 28.
나이 든 개발자가 된다는 건 50대 50을 넘어가면 개발일 맡기는 경우는 많지 않다. 프리랜서를 하던지, 내 서비스를 만들게 아니라면, 나이 든 아저씨는 개발을 하기보다, 돈을 벌어와야 한다. 또는 후배들을 관리해야 한다. 돈 벌어오는 건 직접 영업을 뛰던지, 영업이나 사업담당자를 지원해야 한다. 몸값이 높아지는 만큼, 값어치를 톡톡히 해야 하는거다. 그러다 보니, 이젠 개발자라는 이름을 붙이기 애매해졌다. 아키텍트이면서, 엔지니어이면서, 프로젝트 관리자이면서, 프로덕트 관리자로 일을 하게 된다. 회사일이 우당탕탕인 만큼, 나이든 아저씨의 일도 우당탕탕이다. 갇힌 나이 그러다 보니, 50대의 나이는 "철학자"가 되어가는 느낌이다. 겪은 걸 반복해서 겪고 있고, 가본 길을 반복해서 가고 있어, 무한 쳇바퀴에 갇혀버린 느낌이다. 스스로.. 2023. 12. 20.
마이크로닉스 MANIC EX89 적축, 기계식 키보드 사용 후기 기계식 키보드를 딱히 선호하지 않는다. 옛날에 충분히 사용을 한 아저씨라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오랫동안 멤버레인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 것 같다. EX89 가 손에 들어와서 3주 정도 사용해보았다. 결론만 요약하자면... 나는 그냥 "로지텍 키보드"로도 충분하다. 물론 아무 키보드나 그런 건 아니고, "로지텍 K120" 모델이 그렇다는 것. K120 은 1만원짜리 싸구려 키보드다. 1990년대 후반에 한참 많이 나왔던 초기형 멤버레인 키보드다. 아직 기계식 키보드가 경쟁자일 때여서 키피치가 깊다. 반발력도 크게 나쁘지 않다. 이후 노트북에 펜타그래프 방식이 적용되면서, 독립 키보드도 그런 게 나오기 시작했는데, 키피치가 짧아서 영 불편했다. 자그락 거리는 느낌은 뭔가 있어보이긴 했지만... 역시 불편한.. 2023. 12. 1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