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닷컴버블 때 회사를 만들었다.

코파운더로 초창기부터 함께 일을 했다.

 

1년반이라는 시간을 들여, 데모CD를 만들었다.

"라이코스" 사장에게 직접 시연을 했다.

그는 "글로벌 사장단 회의"에서 이 CD를 틀었다.

32개국 중에서 5개국 사장이 동시 오픈을 하겠다고 의사를 표시했다.

대성공이었다.

 

하지만 금전적으로 성공하지는 못했다.

우리 사장도 어려서, 팅기다가 판이 다 깨져버렸다.

3년을 채우고 회사를 접었지만,

이때의 경험은 나에게 "성공경험"으로 자리잡았다.

 

참고로, 뜨는 회사를 어떻게 돈으로 만드냐.

이건 완전히 다른 문제다.

다양한 투자관련기법들이 들어간다.

이건 나중에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거다.

논점이 아니므로 여기선 넘어가자.

 

긍정에너지

치열했다.

막연했기 때문에 치열했다.

아이디어만 있었고, 어떻게 만들어야할지는 몰랐다.

 

아이디어를 내면 "디자이너"가 스케치를 했다.

서서 이야기하고, 필요한 걸 나누어서 했다.

함께 결정하고, "디자이너"는 그리고 나는 개발했다.

여행전문가는 "콘텐츠"를 설계했다.

 

1차 개발이 끝나면, 모여서 품평회를 했다.

서로의 느낌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항상 좋은 분위기는 아니었다.

목소리를 높이기도 하고, 욕을 하기도 했다.

 

애매할 땐, 사장도 참여했다.

예술하는 게 목표가 아니니까, 팔 사람의 목소리가 절실했다.

우리가 만들던 건 B2C 서비스였다.

사장은 영업맨으로 발언하지 않았다.

투자가로서 발언했다.

비전공자, 사용자로서의 의견도 말했다.

 

아침에 출근하는 건 즐거운 일이었다.

삽질이 기다리고 있지만,

어제 못다한 일을 끝내야 한다는 욕심이 있었다.

 

이걸 하면서, 사명감이나 비전도 생겼다.

아이디어가 샛길로 갈 때마다,

우리는 좀 더 상위개념을 정리했다.

선택을 위해 비전을 정리한 것이다.

 

시간이 흐르자 비전도 그럴듯해지고,

사람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내부 직원 뿐 아니라, 외부 투자가도 호감을 보였다.

투자하겠다는 사람도 점점 늘었다.

 

나는 이 때의 경험이 너무 좋았다.

긍정에너지에 넘쳤기 때문이다.

술먹고 투덜대는 사람도 있었지만,

긍정에너지에 묻혀 희석대곤 했다.

 

나는 그 에너지가 가능하게 만들었다 생각한다.

생판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

그것도 글로벌 서비스의 유명포털이,

그것도 5개국의 "CEO"가,

우리 서비스를 런칭하겠다고 결심한 거 말이다.

 

어쨌든 그 때 친구들 만나면,

아직도 이렇게 이야기한다.

"우리 다시 그거 해볼까?"

 

부정에너지

어쨌든 재무적으로는 성공하지 못했다.

나중에 다른 회사가 Exit 하는 과정을 봤는데,

왜 처음 회사가 Exit 하지 못했는지를 아주 잘 이해하게 되었다.

 

좋은 서비스를 만드는 것과,

IPO 되도록 회사를 경영하는 건 완전히 다른 문제였다.

 

그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건 아니고.

어쨌든 회사를 접고, SI 무대로 복귀를 했다.

 

SI 무대에선 부정에너지가 가득했다.

"안돼요."

일단 이런 용어로 시작했다.

내가 하면 금방할 것 같은데...

그런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안된다"고 하는 게 맞았다.

기능이 동작하도록 개발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그걸 적정 위치에 꽃아넣거나, 교체하는 게 일이었다.

어마무시한 레거시가 돌고 있었기 때문에.

 

잘 작동할거라는 "내 알고리즘"은 Side Effect를 만들기 일쑤였다.

내 프로그램만 완벽하면 되는 게 아니라,

다른 모듈의 불완정성을 상쇄시켜면서 돌아야했다.

다른 모듈을 모르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래서 "안돼요."라는 말이 굉장히 멋있게 보였다.

처음에는 말이다.

 

문제는 "안돼요."라는 말이 일상화되면서부터다.

"안돼요."라는 말은 나를 부정적으로 만들었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힘은 점점 약해져갔다.

 

스타트업 다녀오는 사이에 업계에 "기획팀"이라는 게 생겼다.

디자인팀, 개발팀은 철저한 분업을 했다.

 

나는 "100 장짜리 화면 시나리오"가 왜 필요한지 이해하지 못했다.

스타트업에는 그런게 없다.

화면과 기능은 나눌 수 없다.

Loosely Coupled 되어 있지만, Not Coupled 되어 있는게 아니다.

바꾸면 어차피 바꿔야 했다.

 

검토단계부터 큰 문제가 보이기도 했다.

문제가 뻔히 보이는데, Back 시킬 수가 없었다.

그런 프로세스가 없었기 때문에.

정말 이상하게 일을 했다.

 

나중에 알게 된 거지만,

대형 SI업체가 견적을 뽑기 위해 탄생된 제도였다.

이렇게 접근해야 하는 현장은 분명 있다.

하지만, 이런게 필요없는 현장도 있다.

아주 많다.

그런 현장에서도 문제를 이렇게 접근하고 있었다.

프로젝트가 산으로 안 가는 게 이상한 거다.

 

다시 서비스업계로

다시 서비스업계로 들어왔다.

하지만, 조직은 많이 달라졌다.

 

일을 나누어 주세요.

저보고 그걸 하란 말인가요?

저는 그거 잘 모르는데요.

아직, 요구사항이 정리되지 않았는데요.

 

간단한 스텝하나 밟기가 너무 힘들었다.

너무 보수적이었다.

그런 절차, 규칙을 다 무시해서 먼저 길을 뚫으면 사람들이 움직였다.

소스코드를 만들어서 돌아가는 걸 보여줘야, 누군가 일을 가져갔다.

모든 걸 그렇게 처리하려니 돌아버릴 지경이었다.

 

일은 처음부터 분업되지 않는다.

성장,반복해야 분업화의 영역으로 들어온다.

성공해야 분업화 대상으로 인정받는다.

 

분업화된 조직에서,

반복, 성장하지 않는 일은 가치없게 취급된다.

그래서 새로운 일은 크지 못하고 버려진다.

대기업이 스타트업하면 망하는게 그런거다.

 

TF 라는 걸 통해 이런 걸 타파해보려고 한다.

조직문화에 길들여진 인력들이 잘할리 없다.

벽에 부닥치면 물러서고 만다.

적지않은 서비스가 M&A 후 볼품없는 서비스로 전락했다.

 

요즘은

"갑"만 그러는 게 아니다.

"을"도 그런다.

"병", "정"도 그런다.

 

심지어, SI 업체가 아닌 "스타트업"도 그런다.

누가 일시킬 사람도 없는데, 누가 일시켜주길 기다린다.

도대체 누가 가르친걸까?

 

능동에너지, 긍정에너지를 전파할 친구들이 없다.

진짜 없는지 궁금해서 찾아봤다.

잘하는 회사들이 있지 않을까?

있더라, 적지 않더라.

 

"이런 문제 때문에 못해요"

안되는 줄 안다.

그 말이 맞다.

그래서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100점은 아니지만, 이렇게 풀어봅시다."

자리로 돌아가서 뭔가를 한다.

도와달라고 하고, 지가 할 건 지가 한다.

실패한다. 하지만, 그걸 기반으로 더 나아간다.

 

현실세계에서 성공과 실패는 True, False 가 아니다.

벽돌을 쌓아서 담을 넘는거다.

실패를 쌓아서 벽을 넘어가는 거다.

있을까, 이런 회사가?

있다, 이런 회사가 !

 

희망.

대학생 친구들은 재미있다.

아무것도 모르니 자연스레 긍정에너지를 주고 받으며 성장한다.

 

인턴한 친구들이 있다.

업체에 들어가서 부정에너지를 배워왔다.

어떻게 그런것부터 배우고 오는지 신기하다.

판을 다 깬다.

날카롭게 지적은 한다.

문제는 풀지는 못한다.

 

통찰력 있는 눈은 유용하다.

하지만 입은 그렇지 않다.

말한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다.

해결하려면 행동해야 한다.

행동하려면 어떻게 할건지 결정해야 한다.

 

정답 하나에 익숙한 세대는 대답하기 어려워한다.

정답이 아닐 수 있기 때문에 대답을 회피한다.

 

여러개 답에 익숙한 세대는 쉽게 답을 한다.

틀려도 되고, 좀 둘러가도 된다.

정답이 아니어도 문제를 풀릴 수 있다.

100점은 아니지만, 0점도 아니다.

 

프로젝트는 1,000 점을 채우기 위해 100 점을 10번 받는 게임이 아니다.

7점, 8점, 6점 등으로 1,000점을 채우게 하는 동력이다.

그 동력은 긍정에너지로부터 나온다.

그런 에너지를 만들어내자.

 

실리콘밸리에서 어떻게 하는지 검색하지 말고,

내 마음속에 물어보자.

내가 느끼는 게 어떤지 동료들한테 물어보자.

논쟁하고 주장해보자.

그게 시작이다.

 

SW는 세상을 바꿀 수 있다.

완벽해지려 노력하는 게 아니라, 완성되려고 노력해야 한다.

 

FIN.

 

+ 최신글

+ 많이 본 글